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2일 14시 40분 KST

영화 '미나리' 윤여정이 미국 시상식 연기상 11관왕에 올랐다

정이삭 감독도 작품상 3관왕, 각본상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배급사 제공
영화 미나리 스틸컷 / 배우 윤여정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이 미국 시상식에서 연기상 11관왕이라는 새로운 신화를 썼다. 정이삭 감독도 작품상 3관왕, 각본상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12일 배급사에 따르면 윤여정은 샌디에이고, 뮤직시티,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에서 3개의 여우조연상을 연속으로 수상하며 미국 시상식 연기상 11관왕을 기록했다.

보스턴에 이어 샌디에이고,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에서 오스카(아카데미상) 유력 후보인 아만다 사이프리드와 치열한 경합 후 여우조연상을 차지해 세계적인 명배우임을 입증했다. 또한 ‘미나리’ 정이삭 감독은 이번 수상으로 작품상 3관왕과 각본상 4관왕을 달성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영화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이름을 알린 감독이다. 제작은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 제작사 플랜B가 맡았다. 북미 배급은 ‘문라이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A24가 맡았다.

세계적인 영화 비평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100%를 유지하며 탁월한 작품성을 입증한 ‘미나리‘는 ”‘기생충’을 이을 오스카에서 주목할 작품”(Deadline Hollywood Daily)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2021년 제93회 아카데미상의 후보 발표는 3월 15일이며, 시상식은 4월25일에 개최될 예정이다.상을 휩쓴 이 작품이 오스카에서 한 번 더 이름을 날릴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