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3월 21일 21시 39분 KST

"지금 여기는 지하에 벙커가 있다" 윤석열 당선자의 기자회견이 보통 문제가 아닌 이유

국내에는 6개가량 지하벙커가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3.20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집무실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하면서, 국방부와 합참 지하벙커 위치를 손으로 짚은 것과 관련해 “공공연히 보안 사항이 노출되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김병주 의원은 21일 <문화방송>(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그런 것(지하벙커)도 사실 보안이다. 지하 통로가 있다 등등 그런 것을…(공개해서는 안 된다)”며 ”안타깝고 우려하는 사항”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당선자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에서 국방부 청사로 이전할 대통령 집무실 조감도를 손으로 짚으며 “지금 여기는 지하에 벙커가 있고”, “이게 다 지하로 연결되어 있어…”라고 설명했다. 이 장면을 지켜본 군 관계자는 “지하벙커 위치를 전국민에게 생중계하느냐”며 당혹해했다.

통합방위법상 국방부는 지하벙커뿐만 아니라 전체가 국가중요시설 ‘가’급이다. 가급은 점령이나 파괴되어 기능이 마비될 경우 국민생활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시설로, 청와대와 국가정보원 청사, 한국은행 본점 등이 있다. 국방부 부지 내에서는 사진·동영상 촬영, 녹음, 전자기기 사용이 금지된다. 또 보안을 이유로 국방부 내 건물 배치는 네이버나 다음 같은 포털 지도 서비스에 표시되지 않는다. 국방부·합참은 출입 절차가 까다로운데, 이 중에서도 지하벙커는 통제시설로 엄격히 관리돼 국방부·합참 청사 출입증이 있어도 다시 별도 인가를 받은 소수 인원만 들어갈 수 있다. 군에선 수도방위사령부와 합참의 지하벙커를 각각 ‘B1 문서고’ ‘B2 문서고’란 위장 명칭으로 부른다.

김은혜 당선자 대변인은 이날 “(윤 당선자가)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집무실 이전) 전체 조망도에서 광활한 잔디밭을 하나 짚은 게 보안시설의 노출이라고 하는 주장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합참의) B2벙커는 이미 많은 분들에게 공개가 된 바 있다”는 것이다. 그는 “군 통수권자가 그렇게 소홀하게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 설명대로 국내에 6개가량 지하벙커가 있는데, 역대 한국 대통령이나 미국 고위인사가 이곳을 방문하면서 지하벙커들의 존재 자체는 외부에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지하벙커가 어디에 있다’는 구체적인 위치가 공개적으로 거론된 바는 없다. 유사시 적대세력의 미사일, 특수부대 공격 목표로 특정될 수 있기 때문이다.

권혁철 기자 nur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