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10월 19일 16시 09분 KST

부산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전두환에 대해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를 잘했다"라고 평가했다

논란이 예상된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전두환.

제20대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기를 꿈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롤모델은 전두환인 것 같다.

19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운대갑 당원협의회 찾은 윤석열 전 총장은 ”전두환 대통령이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도 있다”라며 ”호남분들도 그런 이야기를 하는 분이 꽤 있다”라고 말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9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을 방문해 간담회에 앞서 두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1.10.19

윤 전 총장이 전두환을 높게 평가한 것은 인사(人事)였다. 윤 전 총장은 ”이 분(전두환)은 군에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전문가들에게) 맡긴 것”이라며 “당시에 정치했던 사람들이 그러더라. ‘국회는 잘 아는 너희가 해라’며 웬만한 거 다 넘겼다고. 당시 3저 현상(저성장·저물가·저금리)이 있었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의 잘 된 인사 사례로 금융실명제를 추진했던 고 김재익 경제수석비서관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자신이 대통령이 된다면 ”최고의 전문가들을 뽑아서 적재적소에 두고 전 시스템 관리나 하면서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고 어젠다만 챙기겠다”라며 ”시스템이 알아서 하는 거지 제가 일부러 (세부 업무를) 안 해도 되고 그거 할 시간이 어디 있냐”라고 말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