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6월 21일 23시 04분 KST

'윤석열 X파일' 공개한 장성철 소장이 "약 20개 정도 의혹이 정리돼있다"라고 말했다

“나는 정권교체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의 존재를 알린 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지지를 공개 철회한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21일 파일의 대략적인 내용과 형식, 입수 경위 등을 털어놨다. 장 소장은 “포장지가 화려하다고 물건을 살 수 없다. 정권교체가 중요하다고 해서 의혹 많은 사람이 분위기에 휩쓸려 대통령이 되는 건 옳지 않다”며 철저한 검증을 강조했다.

 

2가지 버전 X파일, 20가지 의혹 총정리

장 소장은 21일 저녁 OBS ‘뉴스 오늘’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잇따라 출연해 “문건은 4월 말과 6월 초에 작성된 두 가지로, 각각 A4 10장 분량”이라고 전했다. 그의 설명을 종합하면, ‘4월 문건’에는 윤 전 총장의 좌우명, 태어난 곳, 근무지, 부인과 장모는 어떤 사람인지 등 기본 정보가 정리돼 있었다고 한다. 반면 ‘6월 문건’에는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 장모 최아무개씨 관련된 의혹이 인물별로 분류됐고 동시에 △공격 가능한 포인트 △사실관계를 좀 더 확인해야 할 점 △청문회 때 해명된 부분 등의 ‘정무적 판단’이 첨언 돼 있었다고 밝혔다.

장 소장은 문건에 적시된 의혹에 대해 “알고 있던 사항도, 몰랐던 사항도 있다. 한번쯤은 들어본 것도 같다”면서도 “합쳐지면 더 큰 마이너스 효과가 나타날 것 같다”고 했다. 장 소장은 사모펀드, 표창장 위조 의혹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장관과 횡령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자신이 잘못했다고 지적한 기준에 견줘, 윤 전 총장을 지지할 수 없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장 소장은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약 20개 정도의 의혹이 정리돼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했는데 만일 윤 전 총장 의혹이 하나라도 사실이라면 어떻게 지지하겠나. 제 양심상 할 순 없다”고 말했다.

 

X파일 출처는? ”정보에 능통한 분”

문건의 출처로는 “여야 안 가리고 정보 쪽에 상당히 능통한 분”을 꼽았다. 장 소장은 “‘윤 총장이 대선을 잘 준비해서 잘 되면 좋겠다’는 긍정적인 얘기를 많이 하니 (그분이) ‘윤 총장 관련 문건 갖고 있다, 전달해주겠다’고 해서 저번 주에 받았다”고 말했다. ‘윤석열 파일’을 언급했던 송영길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과 내통한 게 아니라는 얘기다.

장 소장은 “대선을 치르기 위해서는 상대 후보를 공격하기 위한 포인트를 잡는다. 그런 차원에서 나온 검증 자료”라고 주장했다. “야권에서 만들 필요는 없을 것 같고 여권에서 만들지 않았겠느냐”며 문건의 원작자로 더불어민주당 쪽을 지목했다.

그는 이 문건이 민주당 쪽에서 생산돼 자신에게까지 “흘러나온 것”으로 추측하며 OBS 인터뷰에서는 “국가기관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자금의 흐름, 액수 같은 것이 나온다”며 정부 개입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나 MBC 인터뷰에서는 “국정원이나 경찰·검찰 등 국가기관이 동원돼 작성한 문건보다는, 대선을 앞두고 상대 후보를 공격하기 위해 공격 포인트를 잡는 용도로 만들어진 검증 자료로 보인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외면했다

장 소장은 지난 19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이 파일의 존재와 내용을 알리려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했다. 20일에는 국민의힘 한 최고위원과 통화하면서 파일의 존재를 알렸지만, 이 최고위원은 “내가 (문건을) 받으면 골치 아프고 의심받는다”며 수령을 거부했다고 했다. 야권 후보의 위험요인을 관리하기 위해 국민의힘 지도부에 알렸지만 이를 외면했다는 것이다.

‘정치공작 아니냐’는 야권 내부의 지적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에 대한) 제 의견을 말한 게 정치공작은 아니다”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장 소장은 “나는 정권교체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내부 폭로를 했다, 수류탄을 터뜨렸다’ 얘기하는 것 자체가 섭섭하다”고 했다. 장 소장은 “공작으로 몰아붙이지 말고 저 사람 대통령감일까, 이런 걸 국민과 언론은 분명하게 검증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장 소장은 또 “문재인 정권과 대차게 붙었으니 저 사람 통해 정권 교체하자는 차원으로 대선후보를 고르는 건 잘못된 선택”이라며 “윤 전 총장도 제대로 검증받고 그 검증에서 이겨내면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제대로 잘 준비하시라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검증 문제를 놓고 정치권을 포함한 논란과 공방이 이어졌지만 윤 전 총장은 이날도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 윤 전 총장 쪽은 “엑스파일 문제는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는 게 공식입장”이라며 “기존 입장대로 6월 말 7월 초를 목표로 공식 정치 참여 선언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미나 배지현 기자 min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