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3월 08일 17시 22분 KST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세계여성의 날'에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재소환했다

경쟁 후보들이 '세계 여성의 날' 기념 메시지를 내놓은 것과는 사뭇 다른 행보다.

윤석열 후보 공식 페이스북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세계 여성의 날(8일)에 재소환한 여성 관련 공약.

20대 대선을 하루 앞둔 8일 ‘세계 여성의 날’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기존 여성 관련 공약을 재소환했다. 

윤석열 후보는 8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 관련 공약들을 다시금 소개했다. 여기에는 그가 앞선 1월 6일 공약한 ‘성범죄 처벌 강화, 무고죄 처벌 강화’, 7일 공약한 ‘여성가족부 폐지’, 이달 3일 공약한 ‘여성이 안전한 대한민국, 성범죄와의 전쟁’ 이렇게 세 가지가 있다. 그는 아무런 부연 설명 없이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단문 공약을 다시 꺼내 들었다. 이에 여성 지위 향상을 위해 유엔이 정한 기념일인 ‘세계여성의 날’에 해당 공약을 재차 업로드하는 게 적절한 처사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뉴스1
대선 전날(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막바지 유세하는 윤석열 대선 후보.

한편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더 굳세게, 더 당당하게 여러분의 손을 맞잡고 성평등 대한민국의 미래를 뚫어내겠다”고 밝혔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여성의 날을 축하한다”며 “여성 인권을 위해 헌신해오신 모든 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