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3일 07시 36분 KST

윤서인의 페이스북 계정이 정지됐다. 그가 마지막으로 남긴 글은 "3·1운동 주최자들 일본 순사보다 더 잔혹무도하다"였다

이 글이 계정 정지 원인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윤서인 인스타그램
웹툰

웹툰 작가 윤서인의 페이스북 계정이 정지됐다. 정확한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독립운동가 후손 비하에 이어 삼일절에 3·1운동 비하글을 올리는 등 반민족적 논란이 지속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윤서인은 2일 인스타그램에 ”페이스북 정지를 당했다”면서 ’30일 동안 게시물이나 댓글을 남길 수 없다’는 계정 제한 안내 메시지를 함께 올렸다.

그는 삼일절인 전날 페이스북에 3·1운동을 두고 ”일본 순사보다 더 잔혹무도한 3·1운동 주최자들. 나 같아도 열심히 참여했을 듯”이라는 글을 적었다.

이와 함께 국사편찬위원회 데이터베이스에 공개된 3·1운동 당시의 격문과 선언서 중 ‘만약 만세를 부르지 아니하면 크나큰 변을 당할 것이니 잘 생각하라’는 등의 내용을 발췌해 첨부했다. 3·1운동은 주최자들의 강압적 협박 때문에 참여도가 높은 것이었다는 주장이다.

올 1월부터 각각 친일파 후손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 집을 비교하며 독립운동가들이 열심히 살지 않아 친일파보다 경제적으로 어렵다는 등의 글을 올리며 공분을 샀던 윤서인은 이번에도 비판을 면치 못했다. 독립운동가 후손 때도 마찬가지였지만, 3·1운동 비하글도 즉시 삭제됐다.

윤서인이 직접 계정 정지를 공지하자 그 원인에 대한 궁금증도 일었다. 이에 페이스북 측은 ”개인의 계정 정지 여부나 사유는 공익적 이유가 있지 않은 이상 공개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