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4월 10일 01시 49분 KST

“앞부분에 원형탈모까지…” 윤박이 ‘기상청 사람들’에서 맡은 구남친 캐릭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질한 구남친은 못 참지......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캐릭터 때문에 원형탈모가 생겼다는 윤박. 

배우 윤박이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에서 맡은 지질한 구남친 캐릭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심지어 스트레스는 원형탈모로 이어졌다고.

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윤박과 지인욱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윤박은 직접 만든 레몬청을 가지고 매니저와 함께 부모님 집을 방문했다. 윤박은 아버지에게 “‘기상청 사람들’ 보셨냐?”라고 물었고, 윤박의 아버지는 “당연히 봤다. 그런데 캐릭터가 창피하긴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부모님 집을 방문한 윤박.

윤박은 최근 종영한 JTBC ‘기상청 사람들 : 사내연애 잔혹사 편’에서 10년 사귄 약혼자를 두고 바람피운 것도 모자라, 오히려 뻔뻔하게 큰소리치는 구남친 한기준 역으로 활약했던 상황.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쓰레기 같은 자식”이라며 “신혼집 안방에서 바람을 피우더라. (극중 캐릭터가) 정상적인 사고를 하지 않아서, 우리 같은 사람들이 연기하기엔 힘들다. 차라리 (비현실적인) 사이코패스 역이 낫다. 극으로 가니까. 있을 법한 캐릭터라 감정 몰입이 더 힘들었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MC 전현무는 “주변에서는 배역이 찰떡이라고 호평하는데 본인은 싫은 거냐?”라고 물었고, 윤박은 “드라마 작가, 감독님께 이런 말씀을 드려 죄송하지만 대본을 받고 그 인물이 마음에 안 들어서 거절하려고 미팅에 갔다. 그러다 설득을 당해서 하게 됐는데, 캐릭터한테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서 원형탈모가 왔다”라고 털어놨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스트레스로 인해 생겼던 원형탈모를 지금은 완치했다고.

윤박은 캐릭터에 대해 불만스러웠던 점을 조목조목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10년 사귄 사내 연애하던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신혼집 안방에서 바람을 피운다. 파혼하고 2달 만에 새로운 여자랑 결혼한다”라고 말했고, 주변에서 야유가 터져 나오자 “내가 아니라 캐릭터 이야기”라며 빠르게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원형탈모에 걸린 티가 안 난다”는 말에 “지금은 완치됐다. 앞부분에 원형탈모가 왔었다. 나도 잘 몰랐는데, 이런 건 헤어숍 선생님이 제일 잘 알지 않냐. 선생님이 원형탈모가 온 것 같다고 해서 그때부터 두피 주사를 맞으러 다녔다”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