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7일 10시 07분 KST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거취에 대한 사퇴 여론은 70%를 넘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한 조사 결과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각종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은 윤 당선자가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모든 성별, 지역, 연령층에서 사퇴 여론이 앞선 가운데 유일하게 열린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사퇴 반대 여론이 사퇴 여론보다 앞섰다.

27일 여론조사 전문회사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의뢰로 ‘윤 당선인의 향후 거취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은 70.4%였고,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20.4%였다. ‘잘 모른다’는 9.2%로 집계됐다.

뉴스1
윤미향.

연령대별로 짚어보면 20대의 경우 80.4%가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여 가장 높았다. 70세 이상(79.2%), 60대(76.4%), 30대(75.1%)가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 지역의 사퇴 여론은 82.8%였고, 경기·인천 지역이 74.5%, 대구·경북 71.9%, 부산·울산·경남 71.2%, 서울 67.8% 순으로 집계됐다.

선호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지지층의 경우 95.8%가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정의당 지지층의 경우 72.5%, 민주당 지지층은 51.2%로 절반 이상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리얼미터/뉴스1
리얼미터 그래픽.

다만 열린민주당 지지층은 ‘사퇴해야 한다‘가 37.9%, ‘사퇴할 필요 없다’가 45.3%를 기록해 사퇴 반대 여론이 오차범위(±4.4%p) 내에서 앞섰다.

국정수행에 대해 긍정평가를 내리고 있는 층에서도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앞섰다. 국정수행 긍정평가층에서는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54.1%였으며, 국정수행 부정평가층에서는 90.7%를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2020년 5월 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915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5%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통계보정은 2020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 부여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면 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