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4일 16시 08분 KST

하태경이 윤미향과 정의기억연대 논란에 "국민 바보 취급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은 "회계부정 단체는 국제자동 퇴출 대상”이라며 날선 비판을 가했다.

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해 ”국민을 바보 취급한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국민들이 기부자 명단과 기부금 사용처도 구분 못 하는 줄 아는가. 윤 당선자가 국민을 바보 취급하지 않는다면 이런 왜곡이 가능하겠나”라고 적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8일 정의연의 불투명한 회계를 지적하며 29년 동안 참여해 온 ‘수요집회’ 불참을 선언했다. 이에 전 이사장이었던 윤 당선인을 비롯한 정의연이 관련 기부금을 피해자들에게 쓰지 않고 유용해 왔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던 중 윤 당선인은 1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할머니와 활동가를 분열시키려 하고,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달려왔던 지난 30년의 목소리를 죽이려고 하고, 제 목소리에 제약을 가하려고 하는 의도”라고 주장하며 부정회계 의혹에 대해 ”사무적 오류”라고 해명하기에 이르렀다.

그는 이 자리에서 기부금 명단 공개를 할 수 없다면서 기부자 중 이를 원치 않는 사람이 있다는 논리를 펼쳤다.

하 의원은 이에 대해 ”기부자가 공개 원치 않는 건 기부금 사용 내역이 아니라 자기 실명”이라며 ”하지만 자기 돈 사용처 공개를 결사반대하는 사람이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기부금을 좋은 곳에 쓰는지 의미 없는 곳에 쓰는지 심지어 가로채는지 전혀 궁금하지 않은 기부자가 있나”라면서 ”변명을 해도 그럴듯하게 하고 왜곡을 해도 정도껏 하라”고 강조했다.

같은날 하 의원은 또 다른 글에서 ”윤 당선인과 정의연이 할머니들을 위한 모금도 개인 계좌로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30년 위안부 운동을 무력화시킨 건 공사 구분도 못 한 윤 당선인과 정의연이다. 회계부정 단체는 국제 시민사회에서 자동 퇴출 대상”이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윤 당선인 이사장 재직 시절 정의연 공식 SNS에 올라온 그의 명의 기부금 계좌가 3개 포착됐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이번 사태는 단순히 윤 당선인 개인과 정의연만의 문제가 아니라 위안부 운동의 도덕성에도 큰 오점을 남겼다”며 ”진실을 끝까지 감출 수는 없다. 윤 당선인과 정의연이 적당히 덮고 넘어가려 한다면 위안부 운동의 정당성까지 되돌릴 수 없는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