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8일 13시 11분 KST

윤미향이 정대협 안성 쉼터 관리를 부친에게 맡겼다는 비판에 "다른 사람에 맡길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 쉼터를 둘러싸고 각종 논란들이 쏟아지고 있다.

뉴스1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2013년 구입한 위안부 피해자 쉼터의 운영비 70%가 전 정의연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 부친에게 돌아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윤 당선인은 ”다른 사람에게 맡길 수 없었다”는 해명을 내놨다.

한국일보는 18일 정대협이 국세청에 공시한 결산공시를 분석한 결과 쉼터에 ‘힐링센터 지원’ 명목으로 4년 동안 총 7584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이 예산의 대부분이 쉼터를 관리하던 윤 당선인의 부친에게 돌아갔다. 정의연은 윤 당선인 부친이 2014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관리비와 인건비 명목으로 월 12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를 계산하면 쉼터 연간 운영비의 70% 가량이 윤 당선인 부친의 인건비로 사용됐다는 결과가 나온다.

앞서 이 쉼터는 정대협이 윤 당선인 남편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시세보다 비싼 값에 사들였다는 의혹부터 최근 헐값 급매설까지 다양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정의연은 16일 윤 당선인의 부친에게 쉼터 관리를 맡긴 사실에 대해 “사려 깊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윤 당선인은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체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재원이 충분하지 않았기 때문에 인건비를 정상적으로 지출한다는 것에 부담이 있었다”는 취지의 해명을 했다.

윤 당선인에 따르면 그의 부친은 경기도 화성에서 식품회사 공장장을 하고 있었는데, 쉼터는 ‘아무에게나 맡길 수도 없고 또 누구 다른 사람에 맡기면 집을 자신의 집처럼 사용할 가능성이 있어’ 운영위원회의 결정으로 자신의 아버지에게 관리를 부탁했다.

그는 ”저희 아버지는 큰딸의 일이라면 뭐든지 나서서 그렇게 도와주시는 분이시기 때문에 승낙했다”면서 부친이 식품공장을 운영할 때보다 훨씬 적은 금액을 벌면서도 기꺼이 쉼터 관리를 맡았다고 주장했다.

가까운 곳에 사는 사람에게 관리인을 부탁했으면 낫지 않았겠냐는 질문에는 ”믿을 수 있는 분이 도와줄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돌이켜보면 공적으로는 또 그것은 옳은 일은 아니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