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3일 11시 58분 KST

'공개 절교 선언' 했던 윤정수와 손헌수가 '아침마당'에서 재회했다

사이 좋게 지내시길...

KBS
KBS 1TV '아침마당'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알려진 방송인 윤정수와 손헌수가 ‘아침마당‘에서 만났다. 이는 손헌수가 ‘아이콘택트’에서 윤정수를 향해 공개 절교 선언을 한 이후 처음이다.

윤정수는 23일 KBS 1TV ‘아침마당’에서 출연 소감을 밝히며 옆자리에 앉은 손헌수를 언급했다.

그는 ”손헌수 씨와 다른 프로그램에서 약간의 언쟁이 있었다”라며 손헌수를 향해 ”내 눈 똑바로 쳐다 보라”고 장난을 쳤다. 그러면서 ”당시 방송 주제가 (손헌수가) ‘이제 결혼하고 싶다‘고, ‘그만 놀고 싶다’고 하더니 여기서 (결혼 이야기를 하는 곳에서) 또 만났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는 지난해 12월 손헌수가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20년 동안 우정을 이어 온 선배 박수홍, 윤정수에게 ″서로를 위해 이제 헤어지자”고 선언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당시 윤정수는 아끼던 동생의 생각지도 못했던 발언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해당 방송이 화제가 되자 손헌수는 ”(윤정수와 박수홍은) 너무 좋아하고 존경하는 형들”이라며 ”막상 방송으로 보니까 형들에 대한 소중함이 더 생겼다. 20년 전 자료화면도 보여주니까 형들한테 너무 죄송스럽다. 그런 생각을 가진 것 자체가”라고 자신이 어리석었다는 해명을 내놨다.

이후 처음 방송에서 재회한 두 사람. 윤정수의 너스레에 손헌수는 ”그 긴 시간 동안 혼자여서 외로웠다. (윤정수를) 다시 찾았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이날 두 사람은 결혼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다른 생각을 드러냈다. 손헌수는 ”저는 결혼을 좀 미룰 생각”이라고 말했고, 윤정수는 ”저는 결혼을 할 거다”라며 ”(아내가) 밥은 안 해도 된다. 저는 그냥 시켜먹을 거고 아내가 요리하고 싶은 날이 있으면 하면 된다”며 결혼 공약들을 내놓았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