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4일 09시 57분 KST

윤준병 의원이 "박원순, 2차가해 막으려 죽음 택한듯" 발언을 사과했다

"가짜 미투 의혹 제기한 적 없다"는 해명 글도 올렸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밑에서 행정1부시장을 지냈던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박 시장이 죽음으로써 답하신 것 같다” ”(피해자 주장은)이해되지 않는 내용”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 등 고소인 주장을 의심하는 듯한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말을 해 논란을 빚고 있다.  

당장 여성변호사회 서혜진 인권이사가 ”고소인이 비서실에서 근무할 당시 부시장을 지냈던 분(윤준병)이 어떻게 이런 발언을…”이라며 이러한 행위야말로 2차가해라고 비판했다.

후폭풍이 거세게 일자 윤 의원은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에 나섰다.

뉴스1
윤준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자 현 국회의원이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2020년 4.15 정읍·고창 선거구에서의 총선 출마를 발표하고 있다. 2019.12.17/

윤준병, ”박원순, 높은 성인지 감수성 지녔기에 2차 가해 막으려 죽음 택한 듯”

윤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을 고향에 모셔 드렸다며 소감을 밝힌 뒤 최근 상황에 대해 말을 시작했다.

그는 ”박 시장은 통상의 기대 수준보다 더 높은 수준의 성인지 감수성을 요청했고 그런 감수성을 가지고 시장 직을 수행했을 것”이라며 ”여성인권과 페미니즘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분이 자신이 고소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신 후 얼마나 당혹스럽고 부끄럽게 느꼈을지 쉽게 상상이 된다”고 했다.

이어 윤 의원은 ”고소 이후 전개될 진위여부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과 논란과정에서 입게 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죽음으로써 답하신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 중 하나가 피해자에 대한 2차피해를 막으려 한 것 아닌지라고 주장했다.

즉 ”(고인은) 미투와 관련된 의혹으로 고소되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부끄럽고 이를 사과한다. 더 이상 고소 내용의 진위 공방을 통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가하지 말라”는 뜻에서 그런 선택을 한 것 같다는 것.

13일 고소인측이 ‘시장 집무실 내실 등에서 4년여 동안 성추행이 지속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윤 의원은 ”행정1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있었다”며 피해자측 주장의 신빙성을 의심하는 듯한 표현을 했다.

그러면서 ”침실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다”라는 말로 피해자 측이 자극적인 단어를 사용해 실제 있었던 일을 왜곡해 확대 재생산하려는 의도를 가졌는지 살펴보자고 했다.

 

여변협 서혜진 인권국장 ”오히려 박원순 시장이 진실 규명을 사실상 어렵게 만든 그러한 선택을 했다”

여성변호사협회 서혜진 인권이사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준병 의원 언급에 대해 ”성인지 감수성이 너무 많아서 이런 선택을 했다는 것에 절대 동의할 수가 없다”며 ”오히려 박원순 시장이 진실 규명을 사실상 어렵게 만든 그러한 선택을 했다”고 강력 반발했다.

서 이사는 ”고소인이 비서로 근무했을 당시에 서울시에서 책임 있는 부시장의 직위에 있었던 분이 이러한 식의 발언을 한 것이 놀랍다”면서 ”고소인에 대한 어떤 최소한의 배려,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그런 식의 발언이 아닌 고소인에게 더 큰 상처를 주는 그런 발언이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윤 의원은 14일 오전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시장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한다”며 해명과 사과에 나섰다.

윤 의원은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해 미안하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박 시장이) 고인이 되기 전에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을 전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윤 의원은 ”일부에서 가짜미투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지만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며 ”가짜뉴스와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다”고 더 이상 논란거리가 되지 않길 희망했다.

끝으로 윤 의원은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전날 기자회견 때 피해자가 원했던 바가 이뤄지길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