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24일 13시 16분 KST

“잠금 시 주유구 열리는 렌터카라니" 최근 미국으로 여행을 떠난 가수 윤종신이 뉴욕에서 황당한 사고를 당했다

휘발유를 도둑맞은 윤종신

인스타그램
윤종신 인스타그램

최근 미국으로 여행을 떠난 가수 윤종신이 뉴욕에서 황당한 사고를 당했다. 

윤종신은 10월 23일 인스타그램에 미국 뉴욕 거리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말로만 듣던 휘발유 도둑. 잠금 시 주유구 열리는 렌터카라니, 주유소 갔더니 오늘만 세 사람째란다”라고 글을 남겼다.

인스타그램
윤종신 인스타그램

공개한 사진에서 윤종신은 커다란 휘발유 통을 들고 있다. 휘발유를 도둑맞아 급히 주유소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도 사진을 올리며 황당한 일화를 공유했다. 그는 휘발유보다 휘발유가 든 통이 더 비싸다고 알려 깨알같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안 다친 게 다행이다”, “마음이 안 좋으실 것 같아요”, “휘발유를 왜 훔쳐 가나” 등의 위로하는 댓글을 남겼다. 코미디언 강재준은 휘발유 통을 보고 “순창고추장 큰 통으로 챙겨가신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