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05일 13시 40분 KST

윤종신이 방송 활동 중단하고 해외로 떠나는 이유를 밝혔다

'월간 윤종신'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가수 윤종신이 해외에서 ‘이방인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이유를 전했다.

뉴스1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산로 CJ ENM 사옥에서 엠넷 ‘더 콜 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윤종신, 김종국, 윤민수, UV가 참석해 취재진과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특히 주목받은 인물은 윤종신이었다. 윤종신은 지난달 해외 출국 계획을 전하며 방송 역시 그만둘 것이라는 뜻을 전한 바 있다. 그런 윤종신이 ‘더 콜 2’에 새로이 참여하자 주목을 받은 것.

이에 대해 윤종신은 ”가을에 떠나서 방송을 안 늘리려고 했는데, 이 PD와 ‘슈스케’ 인연이 있다. ‘더 콜’ 시즌 1을 못 해서 시즌 2는 꼭 한 번 같이 하자고 했었다. 그래서 응하게 됐는데 지금 보니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알찬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방송 활동 계획에 대해 ”‘더 콜 2’가 제일 마지막으로 섭외에 응한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 방송은 ‘방구석 1열‘과 ‘라디오스타‘가 마지막이다. 두 프로그램은 9월 중 마무리되고 ‘더 콜 2’는 그전에 끝날 것 같다. 이후 10월에 떠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종신이 해외로 떠날 결심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힘들다기보다는 창작 환경을 바꾸고자 한 것이다. 같은 장소에서, 같은 사람들과 만나 생기는 에피소드는 한정적이라고 생각했다. 다른 환경에서 다른 감정을 느끼고 싶었다. 많은 분들이 여행이나 휴가를 가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일하러 가는 것이다. 내 나름대로의 탐험인 셈이다. 이방인 프로젝트는 ‘월간 윤종신’의 연장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렇지만 방송을 아예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윤종신은 ”창작물 속에는 음악 외에도 방송이 포함될 수 있다. 유튜브를 할 수도 있다. 이방인의 입장에서 진행할 것”이라고 해 해외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윤종신은 엠넷 ‘더 콜 2’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새로운 방송을 하지 않고 오는 9월까지 서서히 방송 활동을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지난달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 활동 잠정 중단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그는 “2010년 시작한 ‘월간 윤종신‘이 내년 10주년을 맞게 된다. 그 10주년이 되는 해에 제가 많은 노래들 속에서 그리고 꿈꾸고 바랐던 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려 한다”라면서 오는 10월 출국해  ‘이방인 프로젝트’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는 고정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예정이다. 그는 ”해왔던 방송들은 아쉽지만 그 전에 유종의 미를 잘 거두려 한다”라며 ”도태되지 않고 고인 물이 되지 않으려는 한 창작자의 몸부림이라 생각해 주시라”라고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