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08일 09시 20분 KST

'펜트하우스' 윤종훈이 "전업주부도 괜찮다"며 결혼관을 밝혔다

”청소, 빨래, 설거지, 요리하는 걸 좋아한다” -윤종훈

SBS
'펜트하우스' 윤종훈이 "전업주부도 괜찮다"며 결혼관을 밝혔다.

‘펜트하우스’에서 하윤철 역을 맡아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배우 윤종훈이 남다른 결혼관을 밝혔다.

윤종훈은 7일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살림을 좋아한다”며 ”청소, 빨래, 설거지, 요리하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얼마 전 아버지 친구분들이 얼른 장가가서 여자 손길을 타라고 하는데 그게 의아하게 들렸다. 살림은 남자도 여자도 할 수 있는 것이다. 만일 제 와이프가 사회 생활을 즐겨한다면 제가 전업주부가 되는 것도 괜찮다”라고 말했다.

윤종훈은 이상형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밝혔는데 ”자기 가치관이 확실했으면 좋겠다. 진취적이고 자기 할 일이 있어야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종훈은 한 방송에서 방송인 김숙을 이상형으로 꼽기도 했다.

지난 달 두 사람은 KBS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진행자와 게스트로 만났다. 이 때 윤종훈은 ”몇 년 전에 김숙씨에게 훅 갔다. 결혼하면 육아와 살림을 맡고 싶다”며 김숙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윤종훈이 말한 ‘몇 년 전‘은 김숙이 JTBC ‘님과 함께2- 최고의 사랑‘에 출연했을 때다. 당시 김숙은 가모장 캐틱터 ‘가모장숙’으로서 ”조신하게 살림하는 남자가 최고다”, ”여자가 하는 일에 토를 달지 마라” 등의 어록을 남겼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