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5월 17일 20시 34분 KST

"생일빵에 화나서 '뽀뽀해달라' 했다" : 윤재순이 성비위 논란 사과하면서 한 해명은 내 귀를 의심하게 한다

“저로 인해 상처 입고 손해 입은 부분에 대해 충분히 사과드렸다고 생각한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검찰 재직 시절 성추행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검찰 재직 시절 성추행 사건으로 징계를 받은 사안에 대해 사과하며 당시 직원들의 이른바 과도한 ‘생일빵’에 화가 나 “뽀뽀를 해달라”고 말한 것일 뿐이었다고 해명했다.

윤 총무비서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당시 어떤 사안으로 징계를 받았는지 설명해달라’는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렇게 답변했다.

윤 비서관은 “당시 일을 열심히 한다고 격려금을 받았다”며 “공교롭게 제 생일이었고 소위 말하는 ‘생일빵’을 당했다. 하얀 와이셔츠에 까만 초콜릿 케이크가 뒤범벅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직원들이) ‘생일에 뭐 해줄까’라고 해서 (제가 과도한 생일빵에) 화가 나서 ‘뽀뽀해주라’라고 말했던 건 맞다. 그래서 볼에다 하고 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비서관은 “그걸 성추행했다고 한 것”이라며 “당시에 조사받은 것도 아니고, 그로 인해 1년 동안 그 조사가 뒤에서 이뤄졌다. 그러고 나서 10개월인가 1년 지나서 나온 게 감찰본부장 ‘경고’였던 걸로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윤 비서관은 또 자신이 직원들과 식사 이후 ‘2차 술자리’도 갖지 않는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그런데 요즘 어떤 언론사를 보니까 저에 대해 2차에서 어쨌다는 둥 또 다른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제가 식사하면서 2차 안 간다는 건 많은 직원이 알고 있다. 억지로 끌고 가더라도 저는 모셔다드리고 도망가는 거로 소문이 나 있다”고 설명했다.

윤 비서관은 “일일이 대꾸하면 정말 진흙탕 싸움이 돼 아무 말 않고 잠자코 있었다”면서도 “저로 인해 상처 입고 손해 입은 부분에 대해 충분히 사과드렸다고 생각한다. 다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한겨레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