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3일 07시 07분 KST

정경미 독박육아·가사노동 시킨 윤형빈이 "많이 반성했다"며 보여준 모습들

"'경미 언니를 제발 놔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 - 윤형빈

아내 정경미에게 육아와 가사노동을 모두 분담하게 하는 모습 등으로 거센 비판을 받았던 개그맨 윤형빈이 ”많이 반성했다”고 밝혔다.

22일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지난 방송 이후 변화를 결심한 윤형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JTBC
정경미-윤형빈 부부 

이날 최양락은 윤형빈에게 ”지난 방송 후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 같다”라고 얘기했고, 윤형빈은 ”많이 반성했다”라며 ”이제 잘해야 되겠구나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정경미도 ”정말 많은 응원의 글을 받았다”라며 ”심지어 임신을 했는데 제2의 인생을 살라고 하는 반응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런 정경미의 이야기에 윤형빈은 ”저한테는 ‘경미 언니랑 그만 헤어져 주세요‘라는 반응까지 있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윤형빈은 ”사실은 저도 방송에 나와서야 ‘내가 그랬구나’를 안 거다”라며 ”서운할 수 있겠구나 생각했고, 바로 바뀔 수는 없겠지만 조금씩 노력해가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JTBC
정경미-윤형빈 부부 

윤형빈은 정경미를 위해 아침 밥상을 준비하는가 하면 함께 산부인과로 향하는 변화된 모습을 보였다. 정경미가 초음파 검사를 받을 때는 곁에서 손을 꼭 잡아주고, 집으로 돌아온 후에는 배에 튼살크림을 발라주기도 했다.

이에 정경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정말 윤형빈씨가 변할 거라고 기대한다”라며 ”오늘도 정말 많은 노력을 했기 때문에 내일은 또 어떤 변화가 있을지 하루하루 기대하며 살아보려고 한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