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01일 11시 33분 KST

윤혜진이 남편 엄태웅에게 '오빠'라고 부르지 않기로 한 이유는 딸 지온이와 관련이 있다

평소 엄태웅을 '오빠'나 '(지온이) 아빠'로 불러온 윤혜진

뉴스1
윤혜진, 엄태웅 부부

 

무용가 윤혜진이 남편 엄태웅에게 ‘오빠’ 호칭을 쓰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혜진은 1일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무심코 엄태웅을 ‘오빠‘라고 불렀다. 엄태웅이 ”오빠라고?”라고 되묻자 그는 ”아, ‘오빠’라고 하면 안 된다”고 반응했다.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
윤혜진

 

윤혜진은 평소 엄태웅을 ‘오빠‘나 ‘(지온이) 아빠‘로 불러왔다면서 ”이제 호칭 바꾸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편한테) 오빠, 아빠라고 하면 아이가 ‘나도 아빠라고 부르는데 엄마도 아빠라고 하네? 엄마랑 내가 동등한 입장이구나’라고 생각한다더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차라리 태웅 씨라고 부르는 게 낫다고 하더라. 습관이 돼 있으니 제가 오빠라고 부르면 여러분이 댓글로 따끔하게 지적해 달라”고 부탁했다.

윤혜진은 지난 2013년 엄태웅과 결혼해 딸 지온이를 두고 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