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3일 15시 59분 KST

"요리는 터치 받지 않는 유일한 창구"라 고백한 윤은혜가 요리 책을 출간했다

독학으로 공부했다.

KBS ‘편스토랑’으로 요리 실력을 뽐냈던 윤은혜가 자신만의 레시피를 담은 요리책, ‘두 잇 어게인(Do Eat Again)’을 출간했다.

윤은혜 인스타그램
윤은혜 인스타그램 캡처

윤은혜는 KBS ‘편스토랑’을 통해서 한식, 양식, 베이킹 등 종목을 가리지 않는 요리 솜씨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나 그가 만들었던 ‘곶감잼’은 이영자가 방송사를 가리지 않고 극찬을 하면서 윤은혜 인스타그램에 곶감잼 레시피를 공유해달라는 문의가 빚발치기도 했다.

특히나 그는 배워서 요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먹어보고 맛있었던 음식을 따라하면서 자신만의 방식을 만들어낸다고 알려져 사람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책을 출간하면서 ”어린 나이에 데뷔해 대중들에게 평가받아야 하는 직업이 버거웠다”며 ”요리만큼은 그 어떤 터치도 받지 않는 유일한 창구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자신이 직접 만든 음식을 맛있게 먹어주는 사람들을 보면서 큰 행복을 느꼈고, 이 과정에서 스스로를 더 사랑하게 되고 모든 것에 감사한 마음을 갖게 되었다”고 전했다.

덧붙여 윤은혜는 ”이번 책을 통해 직접 만든 음식을 나누어 먹는 가치를 알리고 싶었다”고 전하며 음식이 주는 위로의 힘을 강조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