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8일 00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1월 28일 02시 20분 KST

“첫인상이 너무 좋아” 윤다훈이 예비사위 윤진식과의 첫 만남에서 소주만 10병 넘게 마셨다고 털어놨다

결혼을 3번이나 미뤘다는 윤다훈의 딸.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윤다훈과 딸 남경민

배우 윤다훈이 예비사위 윤진식과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27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윤다훈이 결혼을 앞둔 딸 남경민과 예비사위 윤진식과 함께 단란한 시간을 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윤다훈은 딸 남경민 대해 “어렸을 때 많은 사랑을 주지 못한 것 같다. 준비되지 못한 나이에 찾아온 딸”이라며 “할머니 할아버지 손에서 자란 아이라서, 더 미안함이 크다. 그래서 더 소중하고 애틋하고 각별한 존재”라고 운을 뗐다.

이어 윤다훈은 반찬을 가득 싸들고 집으로 찾아온 남경민과 함께 청첩장의 날짜를 수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남경민은 앞서 7월 16일 결혼을 앞두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세 번이나 결혼식을 미뤄야했던 것.

남경민은 “(코로나19로 인해) 결혼식을 3번이나 미뤘다”라며 “자꾸 미뤄지다 보니까 내가 많이 우울해해서 아버지가 많이 속상해하셨다. ‘이제 나 괜찮아’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청첩장을 가져왔다”라고 털어놨다.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윤다훈과 딸 남경민, 예비사위 윤진식

이후 윤다훈 남경민 부녀는 예비사위 윤진식을 만나기 위해 식당으로 찾아갔다. 윤다훈은 직접 고기를 구우며 두 사람을 챙겼고, 윤진식은 윤다훈과의 첫 만남에 대해 “여자친구의 아버지이기도 하지만, 어렸을 때 TV에서 보던 스타였기 때문에 이게 정말 사실인가 싶었다”라고 회상했다.

윤다훈은 당시에 대해 “전쟁터에 나가는 기분으로 나갔다”면서 “(아버지에게 처음 남자친구를 소개하는 자리라) 딸이 얼마나 마음이 무거웠겠냐. 일단 ‘어떤 사람인지 보자’며 작정을 하고 나갔다. 그런데 첫인상이 너무 좋았다. 그때 마음에 안 들었으면 술도 안 마셨을 거다. 그날 소주를 10병 넘게 마셨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위로 인정한 이유는 첫인상을 보자마자 ‘내 딸을 줘도 되겠다’는 마음을 먹었기 때문”이라며 “소중한 아들과 소중한 딸이 만나 새로운 가족이 탄생하는 거다. (가장으로서) 내가 짊어지고 가야 할 가족의 수가 더 많아 진거지만, 그만큼 내 어깨는 더 든든해진다”라고 예비부부를 위한 조언을 건넸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