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6일 13시 52분 KST

'범진보 180석' 예측은 정확했지만, 유시민은 "정치 비평 그만하겠다"는 입장이다

총선 결과, 범진보 진영의 의석수는 180석을 넘어섰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1대 총선 직전인 10일, 유튜브 방송에서 ”범진보 180석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야당은 물론 여당 내부에서도 역풍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결과적으로 유 이사장의 발언은 ‘예언’이 됐다. 총선 이튿날인 16일, 범진보 진영의 의석수는 유 이사장의 예상치였던 180석을 넘어섰던 것이다. 그러나 유 이사장은 정작 썩 유쾌하지만은 않은 듯 ”앞으로 정치 비평을 그만두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유 이사장은 KBS 개표방송을 마치며 ”내가 ’180석′ 발언을 하지 않았으면 진보가 더 의석을 얻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이번에 많은 것을 느꼈다. 말을 많이 하다 보면 안 해야 할 말도 하게 된다”고 말했다.

뉴스1
유시민.

유 이사장은 ”제 나름대로 사회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정치 비평을 3년 동안 해 왔는데, 다른 분이 하시도록 저는 좀 멈추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논란이 나온 유튜브 채널인 ‘알릴레오’를 그만두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유 이사장의 발언이 나온 뒤 통합당은 ”오만의 극치”라고 평가했고, 민주당의 이낙연 후보 역시 유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조심하는 게 훨씬 낫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 본인도 ”보수 쪽에서 악용할 빌미를 준 것이 현명하지 못했다”고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21대 총선 결과는 유시민 이사장의 발언 대로였다. 민주당은 위성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의석수까지 포함하면 단독으로 180석의 의석을 확보했으며, 정의당과 열린민주당 등 ‘범진보’ 정당의 의석까지 합치면 188석을 얻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