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13일 16시 18분 KST

대장암 투병 중이던 유상무가 "검진 결과 모든 게 정상"이라며 기뻐했다

아내 김연지에게 감사를 표했다.

유상무 인스타그램
개그맨 유상무

대장암 3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던 개그맨 유상무가 검진 결과를 공개했다.

유상무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암 수술 후 드디어 3년! 검진 결과 모든 게 정상이고! 특히 10여 년 동안 단 한 번도 좋았던 적 없었던 간수치마저 정상으로 돌아왔다고!”라는 글과 함께 검진 후 아내인 작곡가 김연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의사 선생님도 너무 신기해 하시며 요즘 특별히 드시는게 있냐며 (물었다)”고 자신도 이 같은 결과가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그 동안 가장 큰 변화가 있었다면 결혼? 역시 그것 때문인가! 항상 옆에서 지켜줘서 고맙습니다! To. 김연지”라고 덧붙였다.

유상무는 2017년 4월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았다. 아내와는 이듬해인 2018년 10월 공개 열애 1년 만에 결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