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2일 08시 28분 KST

타투이스트 겸 의사 조명신이 "남의 상처 모른 척해라" 일침에 유재석이 깊은 공감을 표했다

'너 왜 이렇게 말랐어?', '너 왜 이렇게 살쪘어?' 모른 척하고 지나가도 될 말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인 유재석이 타투이스트 겸 의사 조명신의 일화에 깊은 공감을 표현했다.

21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22년째 의사와 타투이스트를 겸업 중이라는 조명신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조명신은 타투를 하러 온 손님 한 명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제빵사 분이 계신데 백반증이다. ‘제가 만든 빵이에요. 먹어보세요’라고 손님들에게 빵을 권하고 싶지만 피부병이라고 오해할까 봐 할 수 없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피부색과 같은 색 문신을 몇 번 해드리니 이제는 홀에 나가서 손님들한테 빵을 권하고 반응을 볼 수 있어 좋다고 하실 때 보람을 느꼈다”라고 했다.

그는 ”남의 상처를 보면 제발 못 본 척했으면 좋겠다”라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우리 국민들이 다정다감하지 않냐. 그래서 꼭 (남의 상처를 보면) 이야기를 한다. ‘왜 이렇게 됐니. 다쳤어?’라고 한다”는 것이다.

이에 유재석은 ”저도 반복적으로 듣는 이야기가 있다. ‘너 왜 이렇게 말랐어?‘다. 그대로라고 하면 ‘아닌데. 어디 아픈 거 아니야?’라고 한다”라며 공감의 뜻을 전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