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4일 22시 59분 KST

김하경 이삭토스트 대표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대박 비결'을 알려준 학생을 떠올리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학생을 수소문했지만 찾을 수 없었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하경 이삭토스트 대표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성공 신화를 전했다.

김 대표는 24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개인 (토스트) 장사는 1995년부터 프랜차이즈 사업은 2003년부터 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생활전선에 나서야만 하는 상황에서 토스트집을 개업했다는 김 대표는 ”토스트는 설거지가 없고 재료 손실이 없어서 처음 장사를 시작하기에 적합했다”며 ”굉장히 작게 시작했다. (가게가) 한 세 평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설탕 뿌리고 케첩, 머스터드 바르고 햄이나 치즈, 야채를 넣어서 팔았다. 처음에도 장사가 잘됐었다. 그런데 소스 개발 후에 (손님들이) 더 맛있어 하셨다”라며 ”경쟁사가 생겨서 위기의식을 느끼고 돌파구를 찾던 중에 어떤 여자 학생이 ‘토스트가 맛있는데 소스를 바르면 더 맛있겠다’고 했다. 재료까지 알려줬다”라고 했다.

이 학생이 알려준 소스 이야기가 지금도 생생히 기억난다는 김 대표는 ”그 학생은 그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왔다. 저희 가족들이 실험하고 실험해서 (학생이 말한) 그 소스가 나왔다. 그 여학생이 은인”이라고 놀라운 비화를 알렸다.

그러면서 ”그 여학생을 수소문했는데 결국 못찾았다. 인근 학교까지 다 뒤져서 찾아봤는데도 없었다”라며 ”천사가 왔다갔나 싶을 정도다. 진짜 만나고 싶다. 항상 고마움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소스를 만든 이후 손님이 장사진을 이뤘고, 대기표를 뽑아야 토스트를 살 수 있을 정도였다. 김 대표는 ”하루에 (토스트) 1500개 씩을 만들었다. 계산할 틈도 없었다. 함박눈이 내리는 것처럼 돈이 내렸다”라며 ”일주일 치를 장롱에 넣어놓고 일요일에 돈을 셌다. 너무 감사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 “7년동안 일주일에 6일 하루 16시간을 일하니 위궤양이 왔고 날마다 코피를 쏟았다. 구안와사까지 왔다”라며 ”병원에 가니까 너무 면역력이 떨어져서 치료가 어려울 정도였다. 정말 미련하게 장사했구나 싶었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