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6월 29일 15시 23분 KST

일본이 WTO 사무총장 출마한 유명희를 상대로 사실상 '낙선 운동'을 펼치고 있다

한일 무역갈등이 자국에 불리하게 돌아갈 것을 우려한 움직임으로 보인다.

뉴스1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하자 일본 정부가 이를 경계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유 본부장은 24일 WTO 사무총장 출마 의사를 표명했다. 상공부(산업부의 전신) 설립 이래 2018년 여성 공무원으로서는 처음으로 통상교섭실장(1급)에 올랐으며, 지난해 2월에는 통상교섭본부장(차관급)까지 승진하는 등 25년의 공직생활을 거친 그가 당선된다면 WTO 사상 첫 여성 사무총장이 탄생한다.

이에 대해 지지통신은 25일 일본이 유 본부장의 당선으로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발언권이 커지는 사태를 경계하고 있다고 알렸다. 현재 한국과 일본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서 촉발된 수출 제한 등의 무역 현안을 안고 있다. 특히 한국은 일방적 수출 규제 이후 관련 사유를 전부 해소했음에도 무역 관계 개선 의사를 표하지 않았다며 WTO에 일본을 제소한 상태다.

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WTO 사무총장은 중립적인 의사 결정이 필요하다”면서 유 본부장 출마에 우회적으로 경계를 표명했다. 선진국과 신흥국 출신이 교대로 사무총장에 임명돼 왔던 WTO 관행상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인 한국의 유 본부장도 ‘유자격자’라는 견해가 나오나, 일본 정부에서는 이 경우 ”일본에 대해 (유 본부장이) 자의적으로 행동하지는 못 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이에 대해 헤럴드경제는 29일 일본 측 외교 소식통의 말을 빌려 “지난주 이미 일본 정부 내에서 한국의 WTO 사무총장 후보에 대한 반대 입장을 정하고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한 여론 조성 계획을 입안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매체에 “주요국과 분쟁이 진행 중인 국가 후보가 사무총장에 당선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내용을 이미 (주요 회원국들에) 비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사실상 현지에서 유 본부장 상대로 ‘낙선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는 소리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 역시 헤럴드경제에 “장관이 공개적으로 발언한 내용 이상은 없다”면서도 “일본 정부는 주요국의 이해를 공정하게 조율할 수 있는 후보를 지지하는 게 기본 입장”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일본은 주요 7개국(G7)에 한국 등의 국가를 추가해 확대하자는 미국의 계획에도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있는 상황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