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2일 09시 14분 KST

유준상이 '펜트하우스2' 카메오 출연을 회상하며 "그런데 제가 김영대 친아버지가 맞냐"고 물었다

유준상은 '펜트하우스2'에서 국회의원 정두만 역으로 특별출연했다.

SBS
배우 유준상

배우 유준상이 ‘펜트하우스2’ 카메오 출연을 회상하며 자신이 극 중 김영대의 친아버지가 맞냐는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졌다.

유준상은 21일 오후 자신이 감독을 맡은 영화 ‘스프링 송‘ 관련 인터뷰에서 SBS ‘펜트하우스2’를 언급했다.

앞서 유준상은 ‘펜트하우스2’에서 행복미래당의 대표이자 대선을 노리는 거물 정치인 정두만 역으로 등장했다. 그는 그간 주단태(엄기준)의 숨겨진 연인인 것으로 알려진 나애교(이지아)의 ‘진짜 사랑’으로 나타나 극의 반전을 이끌었다.

유준상은 ”(‘펜트하우스2’가) 이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던 작품이라 제가 거기에 들어가서 조금이나마 잘했으면 하는 마음이 컸다”며 ”예전에 (다른 작품에서) 함께 했던 스태프들이 ‘펜트하우스2’에서 다 키 스태프가 됐더라. 너무 반가웠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특별출연이었는데 마치 제가 계속 출연해 왔던 사람처럼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말한 유준상은 ”그런데 제가 석훈이 아버지가 맞느냐. 맞으면 맞다고 얘기 좀 해 달라. 궁금하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여기서 ‘석훈이‘는 극 중 나애교와 주단태 사이에서 태어난 쌍둥이 주석훈(김영대)-주석경(한지현) 남매 중 오빠를 일컫는다. ‘펜트하우스2’ 말미 나애교가 진정으로 사랑하던 사람이 정두만(유준상)으로 드러나며, 사실은 쌍둥이 남매가 주단태가 아닌 정두만의 자식이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