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5일 09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1월 25일 09시 33분 KST

유재석이 “점심시간에 진짜 많이 다녔다”며 여의도 벨기에 와플집 사장님과 구면인 사연을 전했다

“메밀국수 먹고 와플 먹는 게 진짜 코스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이 벨기에 와플집 사장님과 구면인 사연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벨기에 전통 와플 가게를 운영하는 패트릭 사장이 출연했다 

MC 유재석은 “저는 누군지 벌써 알 것 같다”며 “증조할머니 레시피로 16년째 여의도에서 벨기에 전통 와플을 굽는 패트릭 사장님이다”라고 소개했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어 사장님과 구면인 이유를 전했다. 유재석은 “여의도에 유명한 메밀국숫집이 있다. 그 옆에 유명한 와플 가게 사장님”이라고 위치를 정확하게 기억했다.

특히 그는 “메밀국수 먹고 와플 먹는 게 진짜 코스다”라며 “개그맨 돼서 여의도 왔을 때 점심시간에 진짜 많이 다녔다”라고 회상했다. 

패트릭 사장은 “(방송국 근처라) 대량 주문을 많이 하더라. 방송국 카드 많이 봤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코로나19 전에는 하루 1000~1500개 정도 와플을 팔았다”라며 맛집 인증을 했다. 현재 운영하는 매장이 10개라는 사장님 말에  MC 조세호는 갑자기 손을 덥석 잡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