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13일 14시 54분 KST

한 수집가가 모은 을사오적 이완용의 붓글씨를 본 유재석이 "이걸 왜 모으냐"며 분노했다

매국노의 대명사로 불리는 인물이다.

tvN
tvN '유퀴즈온더블럭'

방송인 유재석이 역사 수집가 박건호씨가 모은 을사오적 이완용의 붓글씨를 보고 분노했다.

12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광복절 특집에서는 박씨가 여태 수집한 다양한 역사 자료들이 소개됐다.

이날 박씨가 매국노의 대명사인 이완용의 붓글씨를 갖고 있다고 말하자 유재석은 ”저건 보고 싶지 않다. 꼭 봐야하냐? 선생님은 대체 이걸 왜 모았나”라며 의문을 표했다.

박씨는 ”물론 나도 모으고 싶은 건 안중근 의사의 글씨”라면서 ”현실적인 이유가 있었다. 안중근 의사의 글씨는 경매에 나오면 작은 것도 5억 원에 달한다. 반면 이완용의 글씨는 1/100의 가격이다. 비싼 것도 40만 원을 넘지 않는다. 그래서 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못나고 더럽고, 아픈 역사도 역사”라고 말한 박씨는 ”나 같은 사람이 모아두지 않으면 결국 없어질 것이다. 예를 들어 안중근 의사의 글과 이완용의 글이 함께 전시 된다면 안중근 의사의 삶이 더 부각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역사의 긴 흐름에서 보자면 안중근 의사는 승리자고 이완용은 패배자인 것이다. 글씨를 아무리 잘 써도 이완용의 글은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 침을 뱉고 싶을 뿐”고 했다.

이완용은 조선 말기의 문신이자 친일반민족행위자로, 일제가 1905년 을사늑약을 강제 체결할 당시 조약에 찬성한 다섯 명의 대신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