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0일 09시 29분 KST

유재석 측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집' 지정후원금 용처 논란에 유감을 표했다

나눔의 집을 운영하는 조계종도 입장을 냈다.

뉴스1
방송인 유재석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이 운영하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 집’에서 방송인 유재석 등 연예인들의 지정후원금을 엉뚱한 곳에 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 ‘PD수첩’은 19일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나눔의 집 후원금 용처를 둘러싼 의문점들을 조명했다.

방송에는 나눔의 집 할머니들의 간식비나 생필품 구매비용, 병원비도 후원금으로 지불할 수 없도록 압박을 받았다는 직원들의 증언이 담겼다. 이에 따르면 한 직원은 할머니가 드시고 싶어하는 음식을 전부 사비로 사 드렸으며, 또 다른 직원은 할머니 병원비를 내려 직접 현금서비스를 받기도 했다.

또 문제가 된 것은 유재석, 가수 김동완, 배우 김성령 등 일부 연예인들의 후원금 사용처다. MBC ‘무한도전’ 촬영으로 나눔의 집과 인연을 맺은 유재석의 경우 그가 위안부 인권센터 건립을 위해 지정기탁한 금액이 동의 없이 생활관 증축에 사용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지정기탁이란 후원자가 사전에 후원금을 특정 목적으로 사용해 달라면서 내놓는 일을 말한다.

나눔의 집 한 직원은 ‘PD수첩‘에 ”(나눔의 집)생활관 증축 관련 서류가 허위로 작성됐다”며 해당 서류를 공개하기도 했다. 여기에는 유재석과 김동완에게 ‘생활관 증축을 위해 써 달라’는 지정기탁서를 받았다고 적혀있지만, 시청에 직접 제출한 지정기탁서에는 이들의 이름이 없었다는 것이다.

이에 제작진은 유재석 측의 입장을 들었다. 유재석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유재석씨와 이야기를 해봤는데 저희는 아무것도 써준 게 없다. 어제 다시 확인했다”면서 “‘그 일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유재석이)가슴 아파한다”고 전했다. 즉 나눔의 집 측은 유재석으로부터 생활관 증축 목적의 기부금을 받은 적이 없고, 용처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후원자 본인 동의를 받지 않았으며, 서류를 위조했다는 소리다. 

나눔의 집 측은 “지정기탁서를 받아 처리하는 과정에서 유재석씨와 김동완씨한테는 연락이 되지 않아 지정기탁서 동의를 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PD수첩’ 예고편이 공개된 18일 대한불교조계종은 입장문을 내고 방송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닌 왜곡‘이라고 주장하며 “나눔의 집은 독립된 사회복지법인으로써 종단이 직접 관리 감독하는 기관이 아니고 나눔의 집 운영과 관련해 관여한 사실도 없다”고 ‘꼬리 자르기’에 나섰다.

그러나 ‘PD수첩’은 나눔의 집 법인이사회 자료를 단독 입수했다며 “나눔의 집 시설로 들어온 후원금의 사용 방향은 모두 이사진인 스님들이 결정하고 있었다”는 주장을 내놨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