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9일 11시 33분 KST

유재석이 '술을 마시지 않기 때문에 절제하며 산다'는 오해에 "하고 싶은 건 한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술자리 대신 커피 모임을 갖는 것으로 유명하다.

tvN
방송인 유재석

방송인 유재석이 과도하게 절제하는 삶을 산다는 세간의 오해에 답했다.

유재석은 18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가수 겸 작가 장기하와 만났다.

이날 장기하가 ”저는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사는 편인 것 같다”라고 말하자 유재석이 ”저도 그렇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유재석은 ”제가 하고 싶은 걸 절제하고 산다고 많이들 생각하신다. 그런데 저는 사실 그렇지 않다”라며 ”제가 하고 싶은 건 하고 산다”라고 밝혔다.

이에 함께 출연한 방송인 조세호는 ”(주변에서) 유재석씨는 술도 안 먹고 운동만 하고 삶이 재미없지 않을까 하더라. 그렇게 말하는 분이 있다”라고 했다.

조세호의 증언에 고개를 끄덕이던 유재석은 ”제 입장에서는 술을 먹는 게 제일 고역이다. 그런데 어떻게 술을 먹으면서 즐겁게 놀라고 하는지”라고 토로했다.

그는 ”다가올 40대가 기대된다”는 장기하에게 ”저는 내년에 50이 된다”며 ”저는 30대, 40대도 그랬고 그냥 가는 거다. 본인이 그걸 멋진 나이로 생각하느냐, 멋진 나이로 그렇게 만들어 가느냐가 중요한 것”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