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2일 09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22일 09시 40분 KST

유재석이 “양념 다 때려놓고 하면 된다"며 아내 나경은과 아들 지호 위해 칼국수를 해준다고 말했다

“조개로 국물 싹 우려서”

tvN/게티
'유 퀴즈 온더 블럭' 캡처 /칼국수 자료사진

유재석이 가족에게 주로 칼국수를 해준다고 전했다.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대기업의 맛’ 특집으로 대기업 국물 요리 담당 김무년 연구원이 출연했다. 

김무년 연구원이 “주말에 아이를 위한 간식을 만든다”고 하자 조세호는 유재석에게도 “지호나 형수님을 위해서 집에서 요리해주신 적 없냐”고 물었다. 

tvN
'유 퀴즈 온더 블럭' 캡처

 

유재석은 “저는 할 수 있는 음식 라면, 칼국수 정도 외에는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칼국수를 끓이냐”는 조세호 반응에 유재석은 “칼국수는 끓인다”고 했다.

조세호가 레시피를 묻자 유재석은 “양념 있는 거 다 때려놓고 하면 된다. 조개로 국물 싹 우려서”라고 감칠맛 나게 답했다. 제작진은 ‘다음 생엔 지호로 태어날 거예요’라고 자막을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JTBC 뉴스 인터뷰에서 유재석은 “주로 집에서 어떻게 시간을 보내냐”는 질문에 “집안일이 있으면 하고, 괜찮겠다 싶으면 방에 들어가서 책이나 TV를 본다”며 “요리는 잘 못 하지만 라면은 잘 끓이니까 라면 같은 것들은 직접 만들어서 먹는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아이들과 시간을 가지기 위해 노력하는 편”이라고도 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