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3일 15시 08분 KST

“그래프를 보면 걱정이 사라진다" : 유재환이 '주식 투자'가 주는 긍정적인 효과를 공개했다

평소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던 유재환.

뉴스1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이 주식이 가진 의외의 장점을 공개했다.

3일 방송된 SBS 러브FM ‘허지웅 쇼’의 ‘이 맛에 산다!’ 코너에는 유재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허지웅은 “다른 사람이 서 있어서 깜짝 놀랐다. 사람이 반쪽이 됐다. 잘생겨졌다”며 반가워했다.

다이어트를 꾸준히 하고 있다는 유재환은 “맛있는 거 먹고 빼고 그러고 있다. 32kg을 감량했다”고 말했다. 이어 “뺄 때는 고생스러울 때가 있는데 고혈압이나 여러 가지 고지혈증 등 성인병에서 벗어나서 건강해졌다”며 “훈남의 진짜 의미를 요즘 느끼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유재환은 마음속에 병이 있다는 청취자 사연에 “나도 공황장애가 심했다. 취미나 특기 활동이 없고 친구도 안 만나서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경이 돌아갈 곳이 없었는데 요즘 관심을 가진 것이 재테크와 주식투자, 가상화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걸 해보면서 공황장애가 많이 나아졌다. 주식 그래프를 보면 걱정이 사라진다. 돈이 사라지더라도 집중하고 있으면 감정이 흐뭇하더라”고 주식의 장점을 전했다.

SBS 러브FM
SBS 러브FM ‘허지웅 쇼’ 보이는 라디오

그는 주식 수익과 관련해 “최고점을 찍은 날 주식을 시작해서 수익이 안 났다. 최고점에 사서 최저점에 팔게 되더라”며 `주식 초보`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허지웅은 “아마도 뭔가에 집중할 것이 필요했던 게 아닌가 싶다”고 반응했다.

한편 유재환은 박명수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박명수를 두고 “나를 세상 밖에 나오게 해준 분”이라며 “나를 밝게 해주는 빛이기도 하지만 내가 은혜를 갚아야 하는 빚이기도 하다”라고 마음을 표현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