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9일 10시 06분 KST

배우 유혜정의 '붕어빵' 딸 서규원이 어느덧 22세가 되었고, 예전 모습 그대로다

'붕어빵'의 아이가 22세 성인이 되었다.

TV조선
배우 유혜정의 딸 서규원 

2000년대 인기 예능 프로그램 SBS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에 출연했던 배우 유혜정의 딸 서규원이 성인으로서의 근황을 전했다.

18일 TV조선 ‘순간의 선택 골든타임’에 유혜정과 함께 출연한 서규원은 올해 22세로 대학생이라고 밝혔다. 김태균은 스튜디오에 출연한 서규원을 보고 ”어렸을 때 얼굴을 봤던 기억이 난다. 얼굴은 그대로고 키만 큰 것 같다”며 반가움을 나타냈다. 

TV조선
서규원 

이날 유혜정은 ”딸이 1일 100 잔소리를 한다. 이해가 안 가는 잔소리꾼”이라며 딸과의 일상을 공개했는데 귀찮아서 선크림도 안 바르고 대충 아무거나 먹는 유혜정과 달리 서규원은 샐러드를 챙 겨먹는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TV조선
딸의 잔소리가 피곤한 유혜정 

서규원은 엄마에게 잔소리를 끊이지 않고 하는 이유에 대해 ”엄마와 10년, 20년 오래오래 맛집도 다니고 지내고 싶은데 엄마의 건강이 걱정된다”며 ”엄마가 알아서 잘하면 좋겠지만, 제가 늘 TV 켜고 자지 말라고 해야 하고 밥보다 커피를 더 많이 드신다. 일상의 모든 것이 걱정”이라고 폭풍 걱정을 토로했다.

유혜정은 1999년 야구 선수 서용빈과 결혼했으나 결혼 9년만에 협의 이혼한 뒤 딸 서규원을 홀로 키워왔다. 유혜정은 드라마 ‘거침없는 사랑‘, ‘무인시대‘, ‘낭랑 18세‘, ‘제중원‘, 영화 ‘가문의 귀환’ 등이 여러 작품에 출연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