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26일 08시 34분 KST

배우 김정화 남편 유은성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뒤늦게 사과했지만 동성애 차별과 혐오는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반쪽짜리 사과문.

유은성 인스타그램/tvN
유은성-김정화 부부. tvN 드라마 '마인' 메인 포스터.

동성애 차별과 드라마 스포 논란을 빚었던 배우 김정화의 남편이자 CCM 가수 겸 작곡가인 유은성이 뒤늦게 사과했다.

유은성은 지난 25일 늦은 밤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썼다.

이어 유은성은 ”작품에 대해서 제작진분들의 의도와 관계없는 개인적인 추측으로 신중하지 못한 발언과 행동을 했다”면서 ”많은 분들께 결례를 범한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은성은 ”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계신 제작진, 출연진분들과 시청자분들께 누를 끼치고, 작품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죄송하다”라고 했다.

앞서 유은성은 아내 김정화가 배우 김서형의 동성 연인으로 출연한 tvN 드라마 ‘마인’에 대해 ”동성애가 아니며 결국은 정상으로 돌아가는 내용”,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을 하는 것 같다”, ”저희 부부는 동성애 반대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

유은성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온 이 발언은 성소수자를 ‘비정상’으로 규정한 차별과 혐오이고, 또 드라마를 스포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논란이 되자 유은성은 해당 글을 삭제하고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돌려버렸다. 아내 김정화의 소속사는 ”심려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 공식 입장을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아내 뒤에 숨어 침묵하던 유은성은 뒤늦게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나 이 사과문에는 드라마 제작진과 출연 배우들에 대한 ”사과의 말씀”만 있을 뿐이었다. 유은성이 ‘비정상’으로 규정해 난데없이 피해를 입은 성소수자들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반쪽짜리 사과문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정상이 아닌 ‘비정상’으로 단정 지어진 소수들에게 먼저 사과하는 게 맞지 않나요? 본인 부부가 뭐라고 그들을 반대하나요? 사과문 다시 쓰셔야 될 것 같습니다.”

 

″제작진한테만 사과를 하네요.. 사과할 대상 따로 또 있을 것 알고 있으실 것 같은데요?”

 

″얼른 정상인으로 돌아오시길 기도합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