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12일 17시 59분 KST

"태어나서 처음 아웃백에 갔다" 가난 딛고 일어선 의대생 사연 (연세대 대나무숲 글)

가난한 환경에서 최선을 다해 의대생이 된 글쓴이

Klaus Vedfelt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자신을 연세대 의대생이라고 밝힌 네티즌의 사연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페이스북 페이지 ‘연세대학교 대나무숲’에 올라온 게시물이다.

글쓴이는 먼저 자신의 가정사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내가 5살이 되던 해 엄마가 죽었다”며 ”엄마가 죽고 난 후 일용직 노동자, 소위 말하는 노가다꾼인 아빠는 8살배기 5살배기 딸 둘을 혼자 키웠다”고 말했다.

그는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공부를 열심히 해 좋은 성적을 받았다고 했다. 글쓴이는 ”첫 고등학교 시험에서 전교 2등을 했다. 자부심이 컸다. 학원 하나 안 다니고, 나라에서 주는 돈으로 문제집 야금야금 사서 전교 2등을 했다는 게”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던 중,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글쓴이의 아버지가 사고를 당했고, 더는 공부를 할 수 없으리라 생각했던 글쓴이는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그때 언니가 큰 힘이 되었다고 글쓴이는 말했다. 그는 ”언니가 나를 안아줬고, 구원과도 같은 말을 해줬다. 어떻게든 언니가 돈 벌어올 테니, 너는 공부 해서 개천에서 용 한번 제대로 나 보라고. 언니가 너무 고마웠고 너무 미안해서 죽을 지경으로 공부했다”고 전했다.

결국 글쓴이는 수능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고, 연세대 의대에 합격할 수 있었다.  이어 ”근 세달 열심히 과외해서 밀린 월세 300을 갚고도 400만원이 남았다”며 ”나를 위해 자신의 인생을 바친 언니와 아빠에게 반반 나눠 줬다”고 적었다.

글쓴이는 ”아빠가 엉엉 울며 언니와 나에게 사과했다. 언니와 내가 그렇게 가자고 조르던 아웃백 한 번 못 데려다준 못난 애비 밑에서 잘 커줘서 너무 미안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대학 입학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가족들과 식사를 한 일화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오늘 아빠가 아웃백을 사 줬다”며 ”언니와 내가 스파게티와 스테이크와 랍스터까지 먹는 모습을 본 아빠는 또 울었다. 아빠가 울어서 나랑 언니도 또 울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언니와 아빠에게 ‘무슨 특별한 날이 아니더라도 패밀리레스토랑에서 4인 랍스터 세트를 시켜 먹을 수 있는 인생을 선물해주기로 마음먹었다’며 글을 끝맺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