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3월 07일 15시 23분 KST

한국인 첫 우주인 이소연씨가 10주년을 맞아 입을 열었다

"나는 상품이었다."

Shamil Zhumatov / Reuters

한국인 최초로 우주비행을 했던 이소연(40) 박사가 ”나는 (한국의) 우주인 배출 사업이 만들어낸 상품”이라며 ”후속 계획이 없었다는 점에서 우주과학발전의 관점에서는 성공으로 평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과학잡지 ‘에피’는 최근 출간된 3월호에서 한국인 최초 우주비행 10년을 기념해 이 박사를 인터뷰했다. 그는 한국 우주인 배출 사업을 통해 2008년 4월8일부터 19일까지 10일간 러시아 소유즈 TMA-12호를 타고 우주에 머물며 여러 실험을 진행했다.

그는 ″우주에 있을 때 후속사업이 없는지 몰랐고 이후의 다른 계획들이 잡혀 있는 줄 알았다. 귀환해서 우주인 사업이 3년짜리 단기 사업이고 후속 계획이 없었다는 것을 알고 무척 허탈했다”라며 ”(우주에 다녀온 뒤) 당시 교육과학기술부 담당자를 만나 이러이러한 실험은 계속했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반응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의 허망함은 이루 말할 수가 없었고 그런 상황에서 욱한 것 반, 먼 미래를 계획한 것 반의 이유로 한국을 떠나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우주인 배출 사업이 과학기술의 저변 확대와 과학기술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는 게 목표였다면 그나마 성공적인 사업이라고 볼 수 있지만 한국의 우주과학을 발전시키는 게 목표였다면 후속 사업도 없고 후속 실험도 안 했기 때문에 성공했다고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잡지에는 이소연 박사가 우주에서 썼던 일기도 공개됐다. 당시 우주인 사업을 추진했던 정부 부서의 이름이 ‘과학기술부‘에서 ‘교육과학기술부’로 바뀌면서 우주정거장에서 우주비행복의 패치를 뜯어내고 새 부서 이름이 적힌 패치를 바느질했던 일화도 공개됐다.

2012년 항공우주연구원을 휴직하고 미국으로 유학을 떠난 그는 현재 미국 시애틀에 있는 워싱턴대 공대에서 자문위원 자격으로 학생들의 연구활동을 돕고 있다. 실리콘밸리에 있는 인공위성 스타트업 기업에서 파트타임으로도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