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03일 12시 24분 KST

이근 대위 '채무불이행 논란' 해명에 네티즌 A씨가 추가 반박하면서 녹취록을 공개했다

앞서 이근 대위가 2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는 의혹이 나왔다.

유튜브 채널 '이근 대위'
이근 대위

 

유튜브 ‘가짜사나이’를 운영 중인 해군특수전단(UDT) 출신 이근 대위가 최근 불거진 채무불이행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이근 대위는 3일 유튜브를 통해 “200만원 이하의 금액을 빌리긴 했지만 비교적 이른 시일 내 갚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금으로 모두 갚은 건 아니지만, 상호합의하에 제가 100~150만원의 현금을 넘겼다”며 ”그리고 그분이 갖고 싶어 했던 스카이다이빙 장비를 줬고 스카이다이빙 교육으로 변제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네티즌 A씨가 지난 2일 ‘이근 대위가 2014년에 200만원을 빌려놓고 현재까지 갚지 않았다’면서 민사소송 판결문을 공개한 것에 반박한 것이다.

하지만 이근 대위 영상이 올라온 후 A씨는 ”진정성 있는 사과와 원금 200만원을 받기로 하고, (이근 대위가) 사과 영상을 만들 테니 게시물을 내려달라 해서 일단 내렸는데, 해명 영상에 거짓이 많다”고 SNS로 지적했다.

그러면서 ”언제 내가 현금을 받았으며, 스카이다이빙 장비를 공짜로 받았다는 것입니까?”라고 반문하면서 ”스카이다이빙으로 채무 변제를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A씨 인스타그램
A씨가 공개한 녹취록

A씨는 ”내가 어떻게 해야 당한 일을 믿어주겠냐”면서 녹취록과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내용을 보면 A씨가 이 대위에게 ”입금 좀 해달라”고 하자 이 대위는 ”브라질 가야 되니 갔다 오자마자 입금할 게”라며 ”(11월) 1일에 100만원 갚아주고 (나머지는) 1월 1일(에 갚을게)”라고 답했다. 

A씨는 이어 “2015년 12월 1일에 전화했는데 안 받았고, 연락한다는 문자메세지를 받은 뒤로 연락과 입금을 기다렸으나 계속 연락하지 않았다. 이게 끝”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끝으로 ”진흙탕 싸움 그만하고 싶다”며 “200만원 주고 끝내려 하지 말고, 안 갚았다는 사실을 인정하라”고 호소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