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7일 11시 24분 KST

YG엔터테인먼트가 '스트레이트'의 '양현석 성접대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승리와 동일한 수법으로 성접대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YG엔터테인먼트가 양현석 성접대 의혹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뉴스1

MBC 탐사 기획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26일 YG가 2014년 7월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했다는 의혹을 단독 취재했다고 밝혔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이날 공개된 예고편을 통해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과 소속 가수 한 명은 강남의 한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들을 만났고 유흥업소 출신 여성들도 여럿 있었다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이어 이들이 양현석이 실소유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강남의 클럽NB로 이동했으며 당시 술자리가 성접대로 이어졌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승리와 동일한 수법으로 성접대가 이루어졌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는 27일 오전 뉴스1 등 여러 매체를 통해 ‘스트레이트’가 제기한 의혹을 일축했다. YG 측은 이날 ”(해당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인의 초대를 받아 동석한 적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바 없다”라고 밝혔다.

YG 측의 반박이 나왔으나 방송은 예정대로 송출될 예정이다. ‘스트레이트’는 27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