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2일 10시 55분 KST

양민석 YG 대표이사가 주주총회 앞두고 입장을 밝혔다

YG 대표이사로 재선임됐다.

프로듀서 양현석의 동생인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가 주주총회를 앞두고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연합뉴스에 따르면 양민석 대표는 22일 오전 마포구 홀트아동복지회 대강당에서 열리는 제21기 정기주주총회에 앞서 취재진과 만났다.

양 대표는 ”본 사안에 대해 매우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이번 조사를 통해 좀 더 명확한 사실관계가 밝혀지길 바란다. 종합적인 결과가 나오면 추가적인 입장과 향후 계획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양 대표는 이날 승리를 둘러싼 일련의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뉴스1

그는 버닝썬 사태, 국세청 특별세무조사, 국민연금 손실 등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사항 없다”라고 침묵을 유지하면서도 ”주주들의 이익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계획된 일정을 통해 주주 가치가 높아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YTN에 따르면 양민석 대표는 이날 주총에서 주주 투표를 통해 재선임이 확정됐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