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04일 10시 17분 KST

양현석이 '승리 밤샘 조사 직후 YG에서 파쇄작업 진행됐다' 보도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저도 궁금해서 한번 확인해 보았습니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새벽 파쇄 차 작업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조선일보는 지난달 28일 새벽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파쇄 업체 차량 두 대가 나타나 다량의 물품을 싣고 떠났다고 단독 보도했다. 소속 가수 승리가 성 상납 시도, 마약 유통 의혹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직후였다. 

파쇄 업체 차량이 승리 의혹과 관련한 물품을 싣고 간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일각에서는 YG엔터테인먼트가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양현석은 4일 오전 ”저도 궁금해서 한번 확인해 보았다”라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에 나섰다.

양현석에 따르면 파쇄 작업은 ”매년 3개월에 한 번씩 혹은 분기별로 진행해온 절차이며 통상적으로 열흘 전 전 직원에게 통보”된다. 

양현석은 이어 ”언론 보도 후 파기 업체에서 연락이 와 현재는 업체에서 해당 물품을 파기하지 않고 임대 창고에 그대로 보관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보안 폐기 일정과 폐기물을 파쇄 업체에서 보관하고 있다는 내용의 공지사항을 증거로 덧붙였다. 

한편, 승리는 이번 논란에 따라 스케줄을 전면 중단하고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