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9일 11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30일 16시 41분 KST

'여기어때' 대표가 음란물 유통 혐의로 형사 입건됐다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숙박업소 예약 서비스 ‘여기어때’ 심명섭 대표가 음란물 유통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여기 어때

MBC뉴스에 따르면 심 대표는 2017년 12월부터 지난 9월까지 웹하드 업체 두 곳을 운영하며 약 52억원을 벌어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심 대표의 웹하드 업체에서 유통된 음란물은 무려 427만 건에 달하며 그중에는 아동, 청소년 관련 음란물도 포함되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충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불법 음란물 유통을 방조한 혐의 등으로 심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심 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웹하드 소유자인 건 맞지만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은 심 대표가 웹하드의 실질적인 주인이라고 판단하고 그를 검찰에 송치했다.

한편, 경찰은 심 대표가 음란물 유통으로 벌어들인 수익을 ‘여기 어때’ 운영 초기 자금으로 쓴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