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05일 19시 08분 KST

"사람들은 상대가 숨질 걸 알면서도 돌을 던진다" 한예슬이 남친 논란에 밝힌 의미심장한 심경

SNS에서 남자친구의 사진을 굳이 지우지 않고,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한예슬.

한예슬 인스타그램
한예슬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 논란으로 힘든 상황임을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한예슬은 4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서 남을 비방하는 이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설교 영상을 올렸다. 설교자는 ”너희들은 돌로 사람을 어떻게 숨지게 할 수 있는지 알고 있다. 돌을 던지고, 손을 숨긴다. 그리고 다시 계속해서 돌을 던진다”며 상대를 해칠 마음으로 돌을 던지는 이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는 한예슬이 남자친구와 자신에게 쏟아지는 악플과 비판적인 기사에 대해 ‘상대가 숨지길 바라고 돌을 던지는 것’이나 마찬가지임을 지적한 내용으로 보인다. 

한예슬은 이와 함께 ”모든 허위사실과 악성 댓글에 강경 대응할 것”이라는 기사 캡처본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프로필에서는 악플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제보를 부탁하는 이메일 주소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예슬은 지난 2일 남친에 대해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는 친구다. (피해자가 있다는 기사 내용은) 남자친구와의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었다는 걸 듣게 됐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