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0월 20일 01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20일 01시 16분 KST

서초구 사무실에서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신 직원 2명이 쓰러졌고, 무단결근한 직원 1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있다.

뉴스1, Getty Images
자료 사진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에서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신 직원 2명이 쓰러져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무단결근한 직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18일 오후 2시경 서초구 양재동 한 회사 사무실에서 물을 마신 남녀 직원 2명이 쓰려졌다.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생수를 마신 이들은 “물맛이 이상하다”는 말을 남긴 뒤 의식을 잃었고,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경찰은 회사 직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같은 회사에 근무하는 A씨가 무단결근했다는 사실을 파악했고, A씨의 관악구 자택을 방문했다.

경찰은 인기척이 없어 강제로 문을 개방한 자택에서 A씨의 시신을 발견했고, 타살 정황이 없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사망이 남녀 직원 2명이 물을 마시고 쓰러진 사건과 관련이 있는지 수사할 방침이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회사에서는 2주 전에도 또 다른 직원이 음료수를 마시고 병원에 실려 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에 대해서도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남녀 직원 2명이 마신 생수병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쓰러졌던 2명의 직원 중 여성 직원은 의식을 회복해 퇴원했으나, 남성 직원은 아직도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