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6일 17시 39분 KST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양모씨 체포 당시 CCTV 영상이 공개됐다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을 보였다.

지난 12일 새벽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 근처 도로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배우 양모씨의 체포 당시 모습이 공개됐다.

JTBC 뉴스룸은 지난 15일 양씨의 이상 행동을 담은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허공에 주먹질을 하고 차로를 가로지르며 뛰어다니는 양씨의 모습이 담겨 있다.

양씨는 도로를 향해 빠른 속도로 뛰어가더니 맞은편에서 달려오던 차량과 부딪쳤다. 해당 차량 운전자는 양씨를 경찰에 신고했으며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양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양씨는 경찰의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을 보였으나 실제 마약 투약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KBS뉴스에 따르면 양씨는 13일 경찰 조사에서 새로운 작품에 들어가기 전 마약류 성분이 함유된 식욕억제제(펜디메트라진)를 처방받아 복용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이에 경찰은 ”이 약을 과다 복용하면 일부 환각 증세가 나타나고 간이 시약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라며 ”실제 마약 투약 여부는 현재로서는 판단할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양씨는 경찰 조사 이후 석방된 상태다. 

경찰은 양씨의 소변과 모발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검사 의뢰했으며 검사 결과가 나온 이후 양씨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최초 보도가 나온 직후 양세종, 양동근 등 양씨 성을 가진 배우들은 즉각 보도 내용 속 ‘양모씨’와 관련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