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15일 15시 39분 KST

"드디어 유부남이 되었습니다!" 양준혁이 결혼식 본식 및 답례품 사진을 직접 공개했다

'부인생김' 대박!

양준혁 인
양준혁 결혼식

 
양준혁이 ’52세 노총각′ 딱지를 떼고 결혼한 소감을 올렸다.

양준혁은 15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드디어 유부남이 되었습니다! 먼저 글로써 감사인사 올립니다”라며 결혼식 사진과 함께 소감을 전했다.

그는 ”많은 분들의 따뜻한 축하 속에서 행복하게 결혼식을 올렸습니다”라며 ”어려운 시국에도 불구하고 귀한 발걸음 해주시어 감사하며, 정성껏 한 분 한 분 더 챙기지 못한 점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주세요. 인사드리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보내주신 소중한 마음들 잊지 않고 현선이와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아내 박현선과의 행복한 순간이 담긴 결혼식 본식 사진과 답례품으로 준비한 웨딩화보로 꾸민 김 제품 ‘부인생김’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양준혁은 박현선과 선수와 팬으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해 12월 결혼을 예정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두 차례 결혼식 연기 끝에 지난 13일 식을 진행했다. 주례는 양준혁의 옛 스승인 김응용 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회장이, 사회는 방송인 김성주가 맡았으며 축가는 이찬원이 불렀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post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