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31일 14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2월 31일 14시 35분 KST

양준일이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책을 준비 중이다

데뷔 28년 만에 팬 미팅을 개최한다.

양준일이 생애 첫 팬 미팅을 앞두고 향후 계획을 공개했다. 

양준일은 31일 서울 광진구 능동로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열린 2019 팬 미팅 ‘양준일의 선물’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양준일
뉴스1
양준일
뉴스1
양준일
뉴스1
양준일
뉴스1
양준일
뉴스1
양준일
뉴스1
양준일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그는 이날 향후 계획에 대한 질문에 ”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양준일의 머릿속에 있는 걸 궁금해하셔서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책을) 직접 쓸 수 있을 정도로 한국말을 잘하는 건 아니라 제가 말을 하면 다른 분이 적는 식으로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가수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제 음반이 음반 시장에서 고가로 팔린다고 하더라. 가짜 음반을 만들어 내는 일까지 있다더라”며 ”예전 곡들을 모아서 재편곡, 재녹음을 해서 팬들이 원하는 실물 앨범을 가질 수 있게 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데뷔 초기 발매했던 곡을 다시 선보인 뒤에 신곡을 내고 싶다면서 ”제가 발표한 곡들을 다시 잘 표현하고 싶다. 원래 있던 노래들을 충분히 표현한 뒤에 새 앨범을 발표하고 싶다”라고도 밝혔다.

양준일은 이날 오후 4시와 8시, 두 차례에 걸쳐 팬 미팅을 개최할 예정이다. 그는 SBS ‘인기가요’ 과거 방송분을 스트리밍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발굴돼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 출연하며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데뷔 28년 만에 처음으로 광고를 촬영하기도 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