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23일 11시 16분 KST

"양현석 해외 원정도박 17시간 동안 판돈만 40억원 오갔다" 보도가 나왔다

해외 원정도박 의혹이 제기됐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가 해외 카지노에서 거액을 판돈으로 썼다는 자세한 정황이 나왔다. 

22일 JTBC ‘뉴스룸’은 네바다주 카지노 협회의 자료를 입수해 양현석 전 대표가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호텔 카지노에서 17시간 동안 도박을 했으며 한판에 평균 400만원을 판돈으로 걸었다고 단독 보도했다.

양 전 대표가 즐겨한 바카라는 한 판에 1분 정도 소요된다. 이에 양 전 대표가 17시간 내내 연달아 한 것으로 가정하면 판돈만 40억원 이상 쓴 것으로 추산된다. 

‘뉴스룸’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양 전 대표는 2014년 초부터 올해 초까지 카지노에 현금 15억원을 예치했으며 때때로 ”신용으로 1~2억원씩 빌려 도박”에 쓴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카지노 측은 도박 비용의 20%가량을 서비스로 제공하는 관례에 따라 양 전 대표와 일행에게 4억원 이상의 혜택을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경찰은 현재 양 전 대표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수사 중이다. 그는 현재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벌인 혐의(상습도박)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지난 20일 양 전 대표와 같은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에 대해 출국 금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