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09일 14시 29분 KST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해외원정도박에 승리도 동행했다" 보도가 나왔다

판돈으로 20억원가량 쓴 것으로 전해졌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환치기(무등록 외국환 거래) 수법으로 해외원정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경찰이 수사에 돌입한 가운데, YG 소속 가수였던 승리가 동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스1

8일 JTBC 뉴스룸은 양현석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호텔 카지노 VIP룸을 최소 11번 방문했고 이곳에서 판돈으로 10억원 넘게 썼으며 그중 6억원 가량 잃은 것으로 경찰이 파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VIP룸은 한화 15억원 정도를 예치해야 회원 자격을 부여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던 승리 역시 양현석과 해당 VIP룸에 4차례 동행했다고 JTBC는 전했다. 승리는 이곳에서 20억원을 판돈으로 썼고, 그 중 13억원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이곳에 갈 때마다 일주일 가까이 머물며 한 번에 수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두 사람의 카지노 출입 기록, 승패 기록 등을 확보했으며 이들을 곧 소환할 전망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에 대해 ”보도를 통해서 접한 내용이다. 추가로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