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7일 18시 21분 KST

중국 우한 교민 철수 전세기 투입 여부가 28일 발표된다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긴급 관계장관회의가 열린다.

정부는 오는 28일 오후 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 교민들의 전염을 막기 위한 전세기 귀국 방안을 논의하고 결과를 최종 발표한다.

뉴스1
정세균 총리가 27일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대응 상황을 점검하며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정 총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7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세기를 띄워 현지 교민들을 호송하는 사안’에 대한 질문에 ”현재 국무총리실에서 회의를 하고 있고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며 ”오늘 회의가 끝나고 나면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총리실은 이날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회의를 개최했으나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더 확인할 사항들이 있어서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며 ”내일 정 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전세기 이용 여부 등을 포함한 코로나바이러스 종합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우한시 교민 사회에 따르면 이날까지 주 우한 총영사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로 우한시에 발이 묶인 한국 국민 500명 이상이 특별 귀국 전세기 탑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달라. 발 빠르게 대처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라며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이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추진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