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4월 08일 17시 34분 KST

신종 코로나 발원지 중국 우한의 봉쇄가 76일 만에 해제됐다(사진 여러 장)

기차로 우한을 떠난 사람만 5만5000명에 달했다.

코로나19 발원지였던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의 봉쇄가 76일 만에 해제됐다. 우한의 기차역과 공항, 고속도로 등은 우한을 떠나고자 하는 사람들로 붐볐다.

8일 우한시에 대한 봉쇄가 해제됐다. 이날 오전 7시 6분, 남부 광시좡족 난닝으로 떠나는 열차를 시작으로 우한을 떠나는 기차편이 운행을 재개했다. 수도인 베이징이나 대도시인 상하이, 광저우로 향하는 열차도 만원이었다. CCTV에 따르면 우한에서 출발한 기차는 모두 276편으로, 전체 승객은 5만5000명에 달했다.

NOEL CELIS via Getty Images
우한을 떠나기 위해 한커우 역에서 대기 중인 사람들. 2020. 4. 8. 
HECTOR RETAMAL via Getty Images
우한을 떠나기 위해 한커우 역으로 향하는 모녀. 2020. 4. 8. 
HECTOR RETAMAL via Getty Images
보호복을 입은 남성이 우한을 떠나기 위해 한커우 역을 통과하고 있다. 2020. 4. 8. 
Getty Images via Getty Images
우한 역에 정차한 광저우행 열차. 2020. 4. 8. 
Xinhua News Agency via Getty Images
우한 우창역에 도착한 열차를 타러 이동하는 승객들. 2020. 4. 8. 

공항도 붐볐다. 이날 오전 7시 24분 중국동방항공 하이난행 항공편을 시작으로 운항이 재개됐다. 이날 항공편 수는 268편이었고, 승객들은 탑승 대기부터 항공편 이용까지 사람 간 거리를 두고 대기했다.

고속도로에는 많은 양의 차량이 몰렸다. 봉쇄가 해제되기 직전인 7일 밤부터 차량들은 우한 톨게이트 앞에 대기하기 시작했고, 한때 3km에 이르는 행렬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STR via Getty Images
우한의 톨게이트에 대기 중인 차량들. 우한을 벗어나는 방향에만 차가 가득하다. 2020. 4. 8. 
Aly Song / Reuters
우한 봉쇄 해제 후 고향으로 떠나는 타 지역 의료진을 향해 손을 흔드는 우한 의료진. 2020. 4. 8. 
Stringer . / Reuters
우한을 떠나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 2020. 4. 8.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봉쇄는 해제됐지만 이동수단에 탑승하기 위해서는 정부로부터 인정받은 ‘녹색 건강 QR코드’와 목적지 지방 정부의 허가증과 건강상태 확인증 등 관련 서류를 제시해야만 한다. 이 때문에 우한 내 병원들은 업무 복귀를 위한 검사를 받는 사람들로 붐볐다.

우한 보건당국은 도시의 봉쇄가 해제되면 경제 및 사회 활동이 완벽하게 다시 시작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표하면서도, 우한이 코로나19의 재발과 지역사회 재전파를 막아야 하는 과제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루오핑은 ”봉쇄가 해제된 뒤 사람들의 움직임은 커졌고, 일부 주민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라며 ”우한의 봉쇄 해제가 코로나19의 종식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교차 감염의 위험을 조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